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자료실 > 군사/무기


게시물을 뉴스나 다른 곳에서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보배드림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글쓰기 수정 삭제 목록
  • 댓글 (7) |
  • 내 댓글 보기 |
  • 레벨 중위 3 K한량 07/06 03:19 답글 신고
    1. 폭설이 내리던 겨울 밤....캄캄한 외각 초소...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데.....눈의 무게를 못이겨 나뭇가지가 부러지는 소리, 눈내리는 소리는 웬지모를 무서움을 느끼게 했다.거기에 설상 위장하고 초소를 급습한 포대장..젠장..

    2. 캄캄한 여름 밤.. 외각 초소에서..새카만 밖을 바라보고 있는데...움직이는 빛 한쌍...두려운 분위기를 한껏 고조 시키는 데.....알수없는 울음소리가 더 공포스러웠고...그러나 가까워진 빛 한쌍...고라니 였다. 밤중 눈의 안광도 그 특이한 울음도 익숙해 지기 전에는 생각보다 무섭다.

    3. 막사에서 조금 떨어진 외각....웬 무덤하나....주말 비가 내리는데 행정관이 무덤 벌초를 하란다..??혼자서(작업병 선임)...황당해하니...이맘때 찾아오는 군 간부 분이있다고 하란다...낮이지만 비가 내려 어둑한 날씨 주말이라 밖에 아무도 없고....홀로 무덤 벌초를 하는 데...이거 분위기 꽤 무섭다...더 무서운건 무덤 근방이 지뢰지대 금줄 안이었다...젠장..

    4. 이등병 시절 겨울 총기수입하는데...꼬질대가 총열에 꽉 물렸을때....분과 선임들과 헤머로 쳐보고 가열도 해보고 별 지랄을 대해도 않빠지고 병기계 선임도 여기선 방법이 없다고 했을때....다가오는 일석점호시간...피가 마르고....머릿속엔 총기 손망실에 대한 처벌과 간부들의 갈굼이 공포로 다가오고 있을때...
    공포에 미쳐 총신을 화목난로에 집어 넣어 버렸다...이러던 저러던 잘못되면 영창이다...라는 심정으로...한동안 총신을 태우다가 꺼내니...빠졌다...안도하며...남은 시간 미친듯이 닦았다...간부에게 검사를 받는데....혹시나 총신에 이상이 있을까 걱정했으나...결과는...그 낡은 총신과 강선이 새것처럼 되어버렸다...칭찬받았다...

    5. 외각초소 초병근무 가는길...외길에서(한쪽은 내리막 절벽, 다른쪽은 오르막 절벽...) 맷돼지와 마주쳤다...총에는 공포탄뿐... 젠장..엿됐다는 기분과 함께...선택의 기로에 선다. 가만히 서있을 것인가...반대쪽으로 뛸것인가..... 맷돼지와 마주본 그 짧은 시간이 영겁처럼 느껴지고...결국 맷돼지가 절벽을 내려갔다...여름에 한기가 드는 그런데 땀범벅된 느낌...정말 k2 뒤집어 잡고 싸워야 하나도 고민했었다....

    지금 떠올리면 추억이지만....말도 않되게 목숨걸기도 공포를 느끼기도 했었다......추억? 다시겪고 싶지는 않다...
    답글 1
  • 레벨 상사 3 Mariantte 07/05 18:41 답글 신고
    초병 복귀하다가 멀리 FM은 아니고 꼬투리잡는 당직사관 오는거보고 향나무 뒤로 도망가서 숨어있다 간 적 있어요.
  • 레벨 중령 1 기호지세2 07/05 18:46 답글 신고
    근무 마치고 막사로 복귀하는데

    막사 계단에

    누가 활동복채로 웅크리고 앉아있더라고요

    한 0.5초 사이에 사라지고 없던데

    절대로 잘못본게 아니었음...

    그 뒤로 딱히 이상한일은 없었네요
  • 레벨 원사 3 도나스 07/05 21:59 답글 신고
    해안 TOD 해변에 ㅇㅇ 하는 커플찾고 있었는데 철수하는 근무자 2명이 한참을 서있더라. 아가씨가 길을 물어보더란다. 어? 안보였는데.... 그냥 말 안해줬어요. 나만 이상힌 사람 될까싶어서.
  • 레벨 중장 삼오공33 07/05 22:19 답글 신고
    귀신병커근처만가면 갑자기 서늘한 바람이...ㄷㄷㄷ
  • 레벨 중위 3 K한량 07/06 03:19 답글 신고
    1. 폭설이 내리던 겨울 밤....캄캄한 외각 초소...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데.....눈의 무게를 못이겨 나뭇가지가 부러지는 소리, 눈내리는 소리는 웬지모를 무서움을 느끼게 했다.거기에 설상 위장하고 초소를 급습한 포대장..젠장..

    2. 캄캄한 여름 밤.. 외각 초소에서..새카만 밖을 바라보고 있는데...움직이는 빛 한쌍...두려운 분위기를 한껏 고조 시키는 데.....알수없는 울음소리가 더 공포스러웠고...그러나 가까워진 빛 한쌍...고라니 였다. 밤중 눈의 안광도 그 특이한 울음도 익숙해 지기 전에는 생각보다 무섭다.

    3. 막사에서 조금 떨어진 외각....웬 무덤하나....주말 비가 내리는데 행정관이 무덤 벌초를 하란다..??혼자서(작업병 선임)...황당해하니...이맘때 찾아오는 군 간부 분이있다고 하란다...낮이지만 비가 내려 어둑한 날씨 주말이라 밖에 아무도 없고....홀로 무덤 벌초를 하는 데...이거 분위기 꽤 무섭다...더 무서운건 무덤 근방이 지뢰지대 금줄 안이었다...젠장..

    4. 이등병 시절 겨울 총기수입하는데...꼬질대가 총열에 꽉 물렸을때....분과 선임들과 헤머로 쳐보고 가열도 해보고 별 지랄을 대해도 않빠지고 병기계 선임도 여기선 방법이 없다고 했을때....다가오는 일석점호시간...피가 마르고....머릿속엔 총기 손망실에 대한 처벌과 간부들의 갈굼이 공포로 다가오고 있을때...
    공포에 미쳐 총신을 화목난로에 집어 넣어 버렸다...이러던 저러던 잘못되면 영창이다...라는 심정으로...한동안 총신을 태우다가 꺼내니...빠졌다...안도하며...남은 시간 미친듯이 닦았다...간부에게 검사를 받는데....혹시나 총신에 이상이 있을까 걱정했으나...결과는...그 낡은 총신과 강선이 새것처럼 되어버렸다...칭찬받았다...

    5. 외각초소 초병근무 가는길...외길에서(한쪽은 내리막 절벽, 다른쪽은 오르막 절벽...) 맷돼지와 마주쳤다...총에는 공포탄뿐... 젠장..엿됐다는 기분과 함께...선택의 기로에 선다. 가만히 서있을 것인가...반대쪽으로 뛸것인가..... 맷돼지와 마주본 그 짧은 시간이 영겁처럼 느껴지고...결국 맷돼지가 절벽을 내려갔다...여름에 한기가 드는 그런데 땀범벅된 느낌...정말 k2 뒤집어 잡고 싸워야 하나도 고민했었다....

    지금 떠올리면 추억이지만....말도 않되게 목숨걸기도 공포를 느끼기도 했었다......추억? 다시겪고 싶지는 않다...
  • 레벨 소령 2 재처리필요한심재처리 07/11 15:33 답글 신고
    외각(X)
    외곽(O)
  • 레벨 원수 똥침의추억 07/26 15:55 답글 신고
    잘 보았습니다~~!!!

덧글입력

0/2000

글쓰기
검색 맨위로 내가쓴글/댓글보기
공지사항
t서비스전체보기
사이버매장
국산차매장
수입차매장
튜닝카매장
승용차매장
스포츠카매장
RV/SUV매장
밴/승합차매장
오토갤러리매장
국산중고차
전체차량
인기차량
확인차량
특수/특장차
국산차매장
중고차시세
차종별검색
수입중고차
전체차량
인기차량
확인차량
특수/특장차
수입차매장
중고차시세
차종별검색
내차팔기
사이버매물등록
국산차등록
수입차등록
매물등록권 구입
게시판
베스트글
자유게시판
보배드림 이야기
시승기
자료실
내차사진
자동차동영상
자동차사진/동영상
레이싱모델
주요서비스
오토바이
이벤트